스마트스토어 이건 진짜다…롯데마트 금천점 ‘미래형 옴니 매장’ 구현

By 2018-12-131월 29th, 2021코스윌실적

QR코드 하나로 결제~배송 한번에 ‘옴니 매장’
3D 홀로그램·무인 추천 매대·지능형 쇼케이스 등 눈길

롯데마트가 4차 산업혁명에 부응하는 진짜 제대로 된 스마트스토어를 구현했다.

롯데마트는 오는 13일 서울 금천구에 4세대 미래형 종합 쇼핑공간인 스마트스토어 금천점을 오픈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마트가 같은날 경기 의왕점을 종이 가격표를 없앤 ‘페이퍼리스(paperless) 디지털 매장’으로 오픈한다고 밝힌 가운데, 롯데마트 금천점은 온-오프라인 통합성을 한층 높인 옴니 매장으로 ‘진짜 스마트스토어’라는 게 롯데 측의 설명이다. 

서울 금천구 독산동 롯데캐슬골드파크 3차 주상복합건물 지하 1층에 영업면적 9052㎡(약 2743평) 규모로 들어설 스마트스토어 금천점은 단순히 다른 컨셉트의 매장들을 물리적으로 결합시킨 것과 차별화 된다.

특히 고객들이 ‘스마트스토어’ 매장에 들어서며 ‘M쿠폰앱’을 스캔하면 신상품과 행사상품의 정보와 설명, 관련 할인쿠폰들이 고객의 스마트폰으로 자동 제공된다. 동시에 금천점 매장 내 해당 상품의 진열 위치도 알려준다.

또한 모든 진열 상품에 종이 가격표 대신 QR코드가 표시된 ‘전자가격표시기(ESL/(Electronic Shelf Label)’를 설치했다. 고객들이 쇼핑 시 QR코드를 스마트폰으로 스캔하면 상품의 특성이나 상세설명, 고객들의 상품평을 바로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매대 앞에서 즉시 결제도 가능하며, 해당 상품은 3시간 이내에 받을 수 있다.
롯데마트 최초로 매장 17곳(25개)에 설치된 금천점의 최첨단 ‘3D 홀로그램’ [사진=롯데마트 제공]

롯데마트 최초로 매장 17곳(25개)에 설치된 금천점의 최첨단 ‘3D 홀로그램’ [사진=롯데마트 제공]


롯데마트 최초로 매장 17곳(25개)에 설치된 최첨단 ‘3D 홀로그램’은 고객의 쇼핑 호기심을 자극한다. 기존 카테고리별 상품 위치와 행사 정보 등을 시각적으로 제공하기 위해 사용하던 LED 모니터를 대신하는 ‘3D홀로그램’은 360도 모든 각도에서 고객들이 볼 수 있다. 중앙 통제 프로그램을 통해 2~3개의 획일화된 영상이 아닌 다양한 영상과 음향을 제공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아울러 롯데마트와 P&G가 합작한 ‘무인 추천 매대’도 갖췄다. 실시간으로 고객과 소통해 최적의 상품을 추천해 주는 1대1 대화형 상품 추천 시스템이라, 자신에게 맞는 최적의 상품을 고를 수 있다. 

매장 효율을 위한 다양한 기술들도 대거 적용했다. 전자가격표시기를 비롯해 무빙워크, 엘리베이터 등 고객 이동 동선과 계산대 상단, 도와드리겠습니다(고객만족센터)에서 사용되던 포스터와 현수막 대신 선명한 화질의 디지털 사이니지(디지털 게시판)를 운영한다.

또한 별도 성애 제거 작업이 필요 없는 ‘지능형 쇼케이스’를 설치해 상품의 신선도 관리 효율을 높였다. 영업시간 종료 후 자동으로 청소하는 ‘인공지능 청소 로봇’과 무인계산대(SCO/Self-Checkout Operation) 12대를 배치해 매장 운영 효율을 강화했다.
롯데마트와 P&G가 합작, 고객에게 맞춤형 상품을 추천해주는 ‘무인 추천 매대’[사진=롯데마트 제공]

롯데마트와 P&G가 합작, 고객에게 맞춤형 상품을 추천해주는 ‘무인 추천 매대’[사진=롯데마트 제공]


체험형 매장도 가득하다. 그로서란트 매장과 ‘룸바이홈(RoomXHome)’, ‘잇스트리트(It.street)’, ‘보나핏(Bonafit)’, ‘토이박스(Toybox)’ 등을 갖췄다. 또한 함께 고객들이 온라인 매출 상위 상품을 한 곳에서 손쉽게 만나 볼 수 있는 ‘다크 스토어 존(Dark Store Zone)’도 마련했다. 다크 스토어존은 온라인 판매 상위 상품을 모음 진열해 QR코드 만으로 쇼핑이 가능하도록 구현한 옴니 스토어 공간이다.

롯데마트는 향후 온라인몰 전용센터에 적용된 픽업(Pick-up)용 레일을 ‘스마트스토어 금천점’ 매장 천정에 설치하고 실시간 피킹-패킹 시스템을 구축, ‘30분 퀵(Quick) 배송’ 서비스도 시행할 예정이다.

김종인 롯데마트 대표는 “차세대 스마트 기술에 선진화 된 배송 시스템을 접목해 ‘옴니 쇼핑 환경’에 한층 가까워진 4세대 미래형 쇼핑공간을 구현했다”면서 “최첨단 기술과 차별화된 볼거리, 엄선된 품질의 상품을 통해 오프라인 쇼핑의 재미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석유선 stone@ajunews.com

기사원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