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TI, 홀로그램 기반 증강현실 HUD 기술 개발

By 2020-12-092월 16th, 2021업계소식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한국전자기술연구원(KETI)은 홀로그램 기술을 이용해 차량용 HUD 기술의 실감성을 향상시킨 증강현실 HUD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기존의 차량용 HUD는 앞 유리창이나 별도의 스크린을 통해 그래픽 이미지를 보여주는 방식으로, 주행 안정성은 뛰어나나 차세대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를 위한 실감정보 표현에는 한계가 있었다.

홀로그램 기술을 이용한 증강현실 HUD 기술은 HOE 필름을 이용해 차량 전면 유리창(Windshield)을 통해 도로나 주변 지형지물에 영상정보를 표시할 수 있어, 실감성 높은 광시야각 HUD 영상을 구현할 수 있다.

KETI가 개발한 기술은 자동차 전면 투명유리에 부착된 HOE를 활용해 홀로그램 기술을 구현한 증강현실 HUD 기술로, 주행 중 시야 범위의 왜곡을 줄이고 운전자 중심의 HUD 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다.

해당 기술은 1만니트 이상의 HUD용 레이저 프린터 개발을 통해 밝은 곳에서도 HUD 영상이 뚜렷하며, 반사영상이 맺히는 거리가 시각적으로 HOE 필름으로부터 6m 전방에 생성됨에 따라 운전자의 전방 주시각과 일치성을 높여 주행 안전성을 향상시켰다.

이번 기술개발은 전체 개발 과정을 국내 기술력으로 확보함으로써 해당 분야의 국내 원천기술 수준을 한 단계 도약시키는 동시에 해외 의존도를 줄여 다양한 국내 수요기업들에게 기술 확산이 용이할 전망이다.

개발을 주도한 KETI 홀로그램연구센터 홍지수 책임연구원은 “홀로그램과 증강현실의 융합기술 개발이 다소 늦은 감은 있으나, 본 기술의 상용성을 조금 보완하면 차량에 탑재될 수 있을 정도의 자체 기술력이 확보됐다”며, “향후 확장 연구를 통해 국방·항공·우주 분야까지 활용 분야를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해당 기술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지원으로 ‘차량용 대화면 확장형 증강현실 HUD 기반 융합 신서비스 기술개발’ 과제를 통해 개발되고 있으며, 한국전자기술연구원 주관으로 미래기술연구소·에픽옵틱스·홀로랩이 공동으로 참여하고 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기사원문 바로가기